세르반테스&돈키호테:홍광호 / 알돈자:윤공주 / 산초:김호영 / 도지사&여관주인:김대종

 

   이틀 연속으로 함께 관극을. 라만차는 내가 입덕한 후에도 올라왔었는데 그땐 사실 대극장은 잘 안 가서 패스했다가 이번에서야 보게 됐다. 음 일단 전반적으로 내 취향이 아니고 지루하게 느껴져서 아쉽긴 하지만 도장깨기의 느낌으로 한 번쯤 본 건 나쁘지 않았다. 그리고 배우 하나하나 다 진짜 너무 좋았고. 홍 노래야 항상 믿고 듣고. 일막 끝 임파서블 드림에서는 진짜 블퀘 지붕 뚫는 줄. 공주알돈자가 진짜 너무너무 좋았다. 아파서 누워있는 돈키호테 옆에서 눈물 뚝뚝 흘리면서 둘시네아맆 부를 때 진짜 너무 감동적이었음ㅠㅠ 내 이름은, 둘시네아에요. 하는 것도. 홍이 부르는 임파서블 드림도 굉장하다고 생각했지만 알돈자와 함께 부르는 임파서블 드림 맆이 개인적으로 더 마음에 가깝게 다가왔다.

   호이는 당장 라만차 전에 했던 킹키에서 대판 싸웠었는데 라만차에서는 또 너무 좋았다. 산초가 정말 몸에 딱 맞는 역할같음. 웃음 포인트 하나하나도 잘 살리고. 특히 좋으니까 부를 때 공주돈자도 웃음 터진 것 같던데ㅋㅋㅋㅋㅋ 진짜 너무 웃겼음ㅋㅋㅋㅋㅋ 노래도 크게 거슬리지 않았고.

   와중에 뻬드로 악역인데 너무 존잘.....

 

   희망을 노래하는 극이지만 사실 이 극에서 나는 희망을 보지 못한 것 같다. 몸져누운 돈키호테를 알돈자가 다시 찾아온다는 것부터 나는 사실 잘 이해가 되지 않았다. 어쩌면 생략된 이야기가 너무 많았던 걸지도 모르겠고. 돈키호테가 둘시네아라고 불렀던 여인에게 결국 남은 것은 무엇인가 라는 생각도 들었다. 물론 몸 파는 '알돈자'로만 살았을 때보다 자신을 더 소중하게 여겨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그리고 자신이 어쩌면 고귀한 존재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전까지는 가진 적 없었던 희망이 생긴 걸 수도 있겠지만.

   돈키호테는 둘시네아를 구한다면서 노새끌이들과 싸워서 이겼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그 뒤에 알돈자에게 남은 것은 무엇인가. 어쩌면 오히려 더 큰 상처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 무어인에게 모든 것을 뺏기고 돌아온 돈키호테에게 알돈자가 날 똑바로 보라고 할 때도, 돈키호테는 아직 정신을 제대로 못 차렸다는 생각이 든다. 그때도 그는 여전히 당신은 나의 레이디...라는 헛소리를 하는데 그냥 나한텐 정말 그게 헛소리로밖에 안 들려서 할배의 감정이 크게 이해가지 않았다.

   돈키호테, 그리고 그렇게 극을 써내려간 세르반테스가 너무 무책임하고 자기중심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거기다 감옥 안에서의 변론을 마치고 종교재판을 받으러 향하는 그 뒷모습도, 나에게는 그렇게 희망적으로 다가오지 않았다. 미친 세상에서 제정신으로 사는 것보다는 미친 것이 낫다고 말하지만 현실과 타협할 줄 아는 것 역시 용기라고 생각하니까. 이 극에서 희망을 가지고 행복한 사람은 돈키호테와 세르반테스 뿐이라는 생각.

 

   음 그리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엠디나 리플렛에 왜 그렇게 해바라기를 떡칠해놨는지는 잘 모르겠다;; 사실 극 보러 가기 전에 해바라기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마지막 장면에서 해바라기 사이로 지나가는 할배라도 나올 줄 알았다;; 근데 정작 해바라기 나오는 장면은 무어인들 나오는 장면 딱 한 장면 뿐이던데.

 

 

'연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422 맨 오브 라만차 낮공  (0) 2018.04.22
180421 빌리 엘리어트 낮공  (0) 2018.04.21
180410 마마돈크라이  (0) 2018.04.10
180407 마마돈크라이 낮공  (0) 2018.04.08
180405 신과 함께_저승편  (0) 2018.04.06
180403 마마돈크라이  (0) 2018.04.03

 

빌리:김현준 / 아빠:최명경 / 미세스 윌킨슨:김영주 / 할머니:홍윤희 / 마이클:유호열 / 데비:김요나 / 톨보이:최준우 / 스몰보이:안유준 / 성인 빌리:백두산

 

   3주만에 보는 빌리, 그리고 아마도 자막. 현준빌리는 여전히 잘 하고 사실 다들 잘해서 뭐라 쓸 말도 없다. 그리고 이번에도 성인빌리는 백두산 배우. 어쩌다보니 한 번 빼고 전부 백두산 배우로 봤던 것 같다. 그리고 그동안 한 번도 일열은 앉은 적 없다가 오늘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일열에 앉았는데 정말 좋더라. 살짝 목 아프다 싶긴 했지만 그래도 너무너무 좋았다. 하다못해 애들 토슈즈? 그게 바닥에 끌리는 소리까지 다 들려서 너무 좋았어.....

   현준빌리는 좀 어른스러운 빌리다 싶긴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어린이는 어린이라ㅠㅠ 볼 때 마다 마음이 아프다. 친구 말처럼 어린 친구들은 빌리를 보면서 오롯이 빌리의 감정에 이입하기 때문에 더 까르르까르르 잘 웃는데 어른들은 빌리뿐만 아니라 빌리 주변의 어른들-아빠, 토니, 선생님, 광부 아저씨들 등등-의 상황이나 마을이 처한 상황 등에도 감정을 이입하기 때문에 더 울게 되는 거 아닌가 싶다.

   

   정말 어쩌면 볼 때마다 새로운 포인트들이 보이는 걸까 싶다. 물론 공연 후반으로 갈수록 배우들 디테일이나 애드립이 늘어서 그런 걸 수도 있겠지만. 복싱장에서 톨보이가 스몰보이 엄청 귀여워하는 게 눈에 보였던 게 코트 입혀주고 짐 싸주고 하고나서 머리 계속 쓰담쓰담 해주고ㅋㅋㅋㅋㅋ 유준 스몰보이 진짜 넘 귀엽ㅋㅋㅋㅋ 어쩌다보니 유준 스몰보이만 계속 본 것 같은데 진짜 귀여워ㅋㅋㅋㅋㅋ 손으로 의자 줄 맞추는 것도 그렇구.

   빌리나 스몰보이, 마이클뿐만 아니라 성인배우들도 얼굴이랑 역할 전부 익숙해져서 장면장면마다 눈이 한 열개쯤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정말 너무 크다. 너무 다 보고 싶어. 솔리 때 빌리도 보고 발레걸즈도 보고 경찰이랑 광부들도 보고 다 그러고 싶은데 왜 나는 눈이 하나뿐일까.

 

   역시 이 시대 최고의 뮤지컬 ㅠㅠ 삼연은 언제 올라올지 모르겠지만 정말 사랑해ㅠㅠ 적금이라도 들어놔야할까봐.. 봐도봐도 시간이 빨리 가고 지루한 장면도 하나도 없고. 그리고 정말 연출 하나하나 너무 좋은 부분이 많다. 솔리도 그렇고 앵댄도 그렇고. 난 막공은 안 가지만 정말 막공 보는 덕들은 첫 장면부터 눈물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아 이게 내가 마지막으로 보는 빌리겠지 하고 생각하면서 보니까 눈물나던데 ㅠㅠ

'연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422 맨 오브 라만차 낮공  (0) 2018.04.22
180421 빌리 엘리어트 낮공  (0) 2018.04.21
180410 마마돈크라이  (0) 2018.04.10
180407 마마돈크라이 낮공  (0) 2018.04.08
180405 신과 함께_저승편  (0) 2018.04.06
180403 마마돈크라이  (0) 2018.04.03

 

프로페서V:조형균 / 드라큘라 백작:윤소호

 

   오늘의 한 줄 후기..... 핲맨핲몬 끝나고 계단 올라가면서 넥타이 풀어헤치는 백작님!!!!!! 존잘!!!섹시!!!어른!!!!!

 

   물론 모든 작품에서 그렇지만 마돈크에서는 유난히 소호가 노력하는 게 확확 티가 나고 매 공연마다 변하는 게 눈에 띌 정도라서 정말 좋다. 첫공 때까지만 해도 스모크가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마돈크는 정말 가끔씩만 봐야겠다라고 생각했는데 보다보니 좋아지는 게 정말 느껴지는 거다. 내가 익숙해져서가 아니라 진짜로. 특히 창법이나 발음 부분에서. 노선 자체는 사실 첫공부터 마음에 들었었고 불호였던 부분은 주로 저음 부를 때나 단어단어 끊어져서 발음 세게 들리는 것들이었는데 공연이 지날 수록 이런 부분들이 다듬어지는 게 참 좋고.

   일주일만에 이렇게 손바닥 뒤집듯이 평을 바꾸는 나도 어이가 없긴 한데 진짜로 나아지고 있어서 그렇다. 익숙해졌다고 하기에는 그 발음과 음의 소리에 익숙해지기는 어려울 것 같아서. 특히 달꿈은 진짜 극극불호에 가까웠는데 소리도 훨씬 부드러워졌고 음절 하나하나 끊어서 달.콤.한.꿈. 하던 걸 연결해서 불러서 훨씬 듣기 좋아졌다.

 

일단 이것만 써놓고 천천히 쓴다...

'연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422 맨 오브 라만차 낮공  (0) 2018.04.22
180421 빌리 엘리어트 낮공  (0) 2018.04.21
180410 마마돈크라이  (0) 2018.04.10
180407 마마돈크라이 낮공  (0) 2018.04.08
180405 신과 함께_저승편  (0) 2018.04.06
180403 마마돈크라이  (0) 2018.04.0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